최종편집:2021-04-15 22:44 (목)
대한민국 혁신성장의 ‘메카’ 인천 스타트업파크 공식 개소
상태바
대한민국 혁신성장의 ‘메카’ 인천 스타트업파크 공식 개소
  • 백용찬 기자
  • 승인 2021.02.25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25일 송도 인천스타트업파크에서 열린 ‘인천스타트업파크 개소식’에서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 등 참석자들과 개소를 알리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25일 송도 인천스타트업파크에서 열린 ‘인천스타트업파크 개소식’에서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 등 참석자들과 개소를 알리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한국형 실리콘밸리’를 목표로 한 국내 최대 스타트업 지원공간인 ‘인천 스타트업파크’가 25일 공식 개관했다.

4차산업 혁명 기술·바이오 융합 관련 분야 스타트업들이 들어선 이곳이 활성화 될 경우 인천 미래 먹거리의 핵심인 ‘송도 바이오클러스터’와 연계돼 인천 경제발전에 큰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이날 ‘인천 스타트업파크, Let’s Start Up’행사를 개최하며 인천 스타트업파크의 개관을 공식화했다.

인천 스타트업파크는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 및 바이오 융합 혁신기업을 육성하는 단일 사업 국내 최대 스타트업 지원공간이다.

미국의 실리콘밸리, 중국의 중관촌과 같은 개방형 혁신창업거점을 조성하기 위한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대한민국 제 1호 스타트업파크다.

민간의 경험과 역량, 공공의 자원을 결합해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국내 최초 모델이다.

송도국제도시 인천대입구역에 위치한 복합건축물 ‘투모로우시티’를 리모델링한 지하2층~지상6층으로 이뤄졌다.

내부는 사무공간 및 편의시설과 빅데이터·인공지능센터, AloT(지능형사물인터넷)실증지원랩 등의 특화된 기업지원시설, 오픈스테이션·중앙광장과 같은 교류 공간을 갖췄다.

올해 스타트업파크 지원 사업은 실증·기술, 투자유치, 글로벌 진출 지원 등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민간주도의 ‘S2Bridge(신한 스퀘어브릿지)’와 인천테크노파크가 대행하는 공공주도 ‘품;POOM’ 프로그램을 통해 230여 개사를 지원할 예정이다.

인천 스타트업파크의 공식 개관은 ▲인력·자본·정보 등 과학기술 발전을 위한 인프라와 청년 창업에 대한 수요가 풍부하지만 창업 허브 기능과 지원시설이 부족한 인천의 현실을 크게 개선하고 ▲송도 바이오클러스터와의 연계를 통한 바이오 산업의 발전 ▲글로벌 유니콘 기업의 육성 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 ‘세상을 여는 새로운 시작, 인천 스타트업파크’를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박남춘 인천시장을 비롯해 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원재 인천경제청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명예회장 등이 참석했다.

유튜브 실시간 중계 등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 개소식 행사에는 스타트업, 협력기관, 대학 관계자 200여 명이 온라인으로 참가해 인천 스타트업파크의 시작을 함께 했다.

본 행사 전후로는 스타트업의 투자유치 및 글로벌 진출 전략을 주제로 연사로 온라인 컨퍼런스도 진행했다. 전화성 씨엔티테크 대표, 최정우 뷰티앤케이 대표, 김기대 에이빙뉴스 대표, 김태용 EO스튜디오 대표, 이민석 와이낫미디어 대표가 연사로 나선 강연에 많은 사람들이 참여해 높은 관심을 확인했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축사를 통해 “인천은 항공·항만부터 산업단지, 대학, 스마트도시 기반시설 등 풍부한 ‘특화 실증 자원’을 가진 도시이자 세계적인 바이오 혁신 클러스터로 발돋움하고 있다”며, “인천 스타트업파크는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기업들에게 아낌없는 지원, ‘사람과 기술이 융합하는 열린 공간’ 제공을 통해 인천 발전을 견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신 의장은 이날 축사에서 “스타트업의 중요성은 나날이 증가하고 있고 혁신적인 스타트업과 인력 보유가 도시의 핵심 역량으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선방한 부문이 비대면 벤처분야인 만큼 앞으로도 벤처와 스타트업은 우리 인천뿐 아니라 대한민국 경제를 이끌어가는 미래이자, 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스타트업의 성장을 위해서는 혁신적인 대안만큼 그것을 뒷받침할 수 있는 든든한 자금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권칠승 장관은 “코로나로 인한 대변화의 시대에 우리 벤처기업들이 새로운 기회를 포착해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며, “비대면 분야 혁신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 1조 원을 추가로 조성하는 등 강력한 K-유니콘 프로젝트를 추진해 제 2벤처붐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