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3-01-31 22:01 (화)
강화군, ‘2023 어촌신활력 증진사업’ 장곳항 선정
상태바
강화군, ‘2023 어촌신활력 증진사업’ 장곳항 선정
  • 강복영 기자
  • 승인 2023.01.24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억 원 확보… 기반시설 확충 및 어촌 경제 활성화 기대

인천 강화군 ‘어촌신활력 증진사업’으로 삼산면 장곳항에 100억 원을 투입한다.

군은 해양수산부가 주관하는 ‘2023 어촌신활력 증진사업’에 삼산면 장곳항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어촌신활력 증진사업’은 기존 어촌뉴딜300의 후속 공모사업으로 어촌마을의 생활경제 수준 향상과 소규모 어항의 안전 수준을 확보해 지속 가능한 어촌마을을 만드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장곳항에 사업비 100억 원을 투입해 어촌·어항 생활서비스와 창업지원을 위한 어촌스테이션과 수산물 가공시설이 들어서며, 생활여건개선을 위한 석모도 바람길, 장곳항 편의공간, 방파제 진입로, 안심골목, 어항구역 안전시설 등이 새롭게 조성된다. 

장곳항이 위치한 석모도는 서해 낙조가 장관을 이루는 민머루 해수욕장, 우리나라 3대 기도사찰인 보문사를 비롯해 미네랄 온천, 석모도 자연휴양림과 수목원 등으로 수도권 제일의 힐링 여행지로 손꼽힌다. 

이번 사업을 통해 장곳항은 안전하고 효율적인 어업기반 마련과 함께 역사관광 콘텐츠가 어우러진 매력적인 항구로 탈바꿈돼 해양관광수요를 새롭게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유천호 군수는 “이번 공모사업으로 해양레저 관광 어촌·항구의 기반을 다져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지역에 활기를 돌도록 하겠다”며, “더 많은 항포구에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내년 어촌신활력 증진 공모사업을 지금부터 내실있게 준비해 좋은 결과를 가져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