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5-28 20:22 (화)
가평, 경기도 종합체육대회 성공 개최 만전
상태바
가평, 경기도 종합체육대회 성공 개최 만전
  • 한광호 기자
  • 승인 2024.02.05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추진단 발대식… 행사 기획 홍보 등 참여

가평군 역사 이래 가장 큰 대회로 치러지는 2025~2026년 경기도 종합체육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민간추진단이 구성돼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게 된다.

군은 5일 음악역 1939에서 서태원 군수를 비롯한 군의회 의장 및 의원, 읍·면장, 체육회 관계자, 추진단원 등 1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종합체육대회 민간추진단 발대식을 가졌다.

군민이 함께 만들고 참여하는 민간추진단은 이장 협의회, 주민자치회, 노인회, 새마을 지도자회, 부녀회, 바르게살기협회,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봉사단체 소속 임원과 사업자 대표 등 6개 읍·면 123명으로 구성됐다.

읍·면별로는 가평읍과 조종면이 각각 28명으로 많고 이어 북면 20명, 청평면 17명, 설악면 16명, 상면 14명이다.

추진단은 내년 4월 말까지 읍·면별 민간추진단 자체 운영계획수립 및 활동 경과 공유, 본 대회 성공개최를 위한 붐업 조성 및 홍보활동 등을 벌이게 된다.

또 오는 4월 개최될 예정인 경기도 종합체육대회 조직위원회 발대식에 함께 참여하는 등 군민의 열정과 열기를 곳곳에 전파할 계획이다.

이날 서 군수는 민간추진단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박수와 격려를 보내는 자리에서 “이번 대회를 통해 군의 역량과 높아진 위상을 대내외에 널리 알리고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1400만 경기도민 모두가 화합하고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추진단의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군은 2025~2026년 열리는 제71회 경기도 체육대회 및 제15회 경기도 장애인체육대회의 성공적 준비를 위해 올해 대회 기획팀·홍보팀·시설팀·운영팀 등 4팀 10여 명으로 구성된 도 종합체전 추진단을 신설하고 체계적이고 내실 있는 사업추진에 들어갔다.

군은 사전 준비로 대회 엠블럼·마스코트·포스터 등 상징물 개발과, 개·폐회식 및 성화 봉송행사 기획, 홍보 동영상 및 조형물 제작 설치, 홈페이지 구축 운영 등을 추진하고 경기장별 안전·의료 및 환경·주차 관리, 종합상황실 운영, 종목별 경기 진행과 인력 동원 등 대회 운영 종합계획을 수립해 안정적 대회를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공공·학교·민간 시설 35개소를 대상으로 경기도 종합체육대회 종목별 경기장 시설 정비를 통해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고 대회 기간 중, 각 시·군별 선수와 관계자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숙박·외식 업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손님맞이 준비에 만전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