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4-21 20:11 (일)
이권재 오산시장, 충남 예산군 벤치마킹 방문
상태바
이권재 오산시장, 충남 예산군 벤치마킹 방문
  • 최재웅 기자
  • 승인 2024.02.18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본외식산업개발원·예산시장 시찰

오산시가 지난 15일 오산 대표 먹거리 발굴과 구도심 상권 살리기를 위한 벤치마킹을 위해 충남 예산군 더본외식산업개발원과 예산시장을 방문했다. 

이번 벤치마킹은 지역 상권 침체로 어려움에 직면한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을 주고, 오산의 대표적 먹거리를 마련해 오산을 알리자는 취지에서 추진됐다.

앞서 민선 8기 시는 이권재 시장을 필두로 오산의 대표 브랜드를 만들어 타 지역에서 찾아오는 도시로 만들고자 각종 노력을 기울여왔다.

그 후속 조치로 더본외식산업개발원과 논의를 진행해왔으며, 이번 벤치마킹 과정에서 구도심 활성화를 위한 정책 제언을 청취했다.

이날 이 시장과 식품위생과 관계자들은 예산군 기획실, 더본외식산업개발원 관계자로부터 예산형 구도심 지역 상생 프로그램의 추진 배경 및 성과에 대해 설명받았다.

이후 예산시장을 방문해 군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예산시장 내 장터마당, 상점 등을 찾고, 주요 관광지로 거듭난 삽교 곱창골목을 둘러봤다.

이 과정에서 오산 상권 재활성화를 위한 조언을 청취했으며, 지역 상권 활성화와 인구 유입 방안을 추가로 모색했다.

앞서 시는 더본코리아와 식품위생과 관계자 2명을 일본으로 파견해 4박 5일 간 연수를 진행했으며, 해당 연수에서 가공산업과 서비스업을 융합한 새로운 미래 먹거리 발굴 사업인 6차 사업에 대한 학습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 시장은 “오산 골목상권의 위기 타개는 물론 오산의 대표 먹거리 발굴까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아야한다는 생각으로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번 벤치마킹을 통해 알게 된 각종 사례를 잘 반영해 오산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