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4-14 22:53 (일)
옹진군민 대피시설 일제점검… 서해5도 안전 이상무
상태바
옹진군민 대피시설 일제점검… 서해5도 안전 이상무
  • 오명철 기자
  • 승인 2024.02.21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옹진군은 행정안전부 및 인천시와 서해5도서 대피시설에 대한 합동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동점검을 통해 서해5도 지역의 대피시설에 대한 해빙기 대비 이상 유무와 운용상 문제점 유무, 경보시설의 정상작동 여부 등에 대한 집중점검이 이뤄졌으며 주민의견을 반영해 각 대피소 별로 건빵과 부식류 라면 등의 비상식량의 비치를 완료했다.

2010년 연평포격사건 이후 서해 5도서 주민의 안전을 위해 건설된 대피시설은 국방과학연구원의 자문으로 당시 소방방재청의 대피시설 기준에 의거 콘크리트 두께 50cm이상과 폭탄 직격 시 완충작용을 하는 복토 60cm를 기준으로 건설돼 3bar의 폭압(675kg의 폭탄이 10m 전방에서 폭발)에도 견딜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군은 섬이라는 지리적인 여건을 고려해 대피소 내부에 제습기와 냉·난방기를 상시 가동해 대피시설이 항시 쾌적한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있으며 외부 지원 기관과의 협력해 비상식량과 방독면, 체류를 위한 침구류와 식기류까지 충분히 비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