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4-14 22:53 (일)
부천, 가정폭력 대응 강화… 지난해 총 9694건 지원
상태바
부천, 가정폭력 대응 강화… 지난해 총 9694건 지원
  • 김광수 기자
  • 승인 2024.02.21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가 폭력피해자 지원과 폭력 재발 방지에 앞장서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시는 경기도에서 가장 먼저 ‘부천시 가정폭력·성폭력 공동대응팀’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공동대응팀은 폭력의 원인이 되는 상황을 해소하기 위해 학대예방경찰관(APO), 전문상담사, 통합사례관리사가 피해자의 문제에 개입해 지원하는 특화사업팀이다.

지난해 공동대응팀은 ▲가정폭력 4800건 ▲성폭력 15건 ▲스토킹·교제폭력 8건 등 총 4823건을 접수했으며, 피해자와 그 가족에게 ▲심리상담 4885건 ▲법률홈닥터 219건 ▲가정방문 240건 등 총 9694건의 서비스를 지원했다.

또한 재발 방지를 위해 가정폭력 신고 이력이 많은 고위험 가구 80여 세대를 매월 모니터링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안전키트(여행가방, 구급함, 생필품, 간편식품 등)를 제작·지원해 위험 상황 발생 시 대피해 큰 사고를 막을 수 있도록 도왔다.

올해에는 피해자와 가족을 위해 ▲사례관리지원 ▲긴급피해자지원 ▲의료비 지원 ▲법률홈닥터 ▲민간상담소 연계를 확대할 예정이다.

조용익 시장은 “가정폭력은 친밀한 관계에 있는 가족 구성원 사이에 발생하기 때문에 피해자에게 매우 큰 고통과 후유증을 남기는 범죄”라며, “이런 가정폭력 피해자의 심신 회복을 위해 피해자 보호 및 지원을 강화하고 재발 방지에 매진해 안전한 부천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