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4-14 22:53 (일)
중구, ‘노후 공동주택 개선’ 62곳 지원 결정  
상태바
중구, ‘노후 공동주택 개선’ 62곳 지원 결정  
  • 오명철 기자
  • 승인 2024.02.26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노후 공동주택 개선에 필요한 총 5억 1600만 원 지원

인천 중구가 올해 노후 공동주택 개선을 위해 총 5억 1600만 원을 투입해 ‘공동주택 관리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22일 ‘2024 공동주택 관리지원 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사업 대상을 선정했다.

‘공동주택 관리지원 사업’은 공동주택 내 공용시설의 유지·보수 비용을 지원해 구민들의 정주 환경을 개선하는 데 목적을 뒀다. 

이날 심의위원회에서는 원도심·영종지역을 포함한 총 113개 단지의 신청 접수 건 중 개선이 시급한 총 62개 단지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들 단지에는 개선 사업 추진에 필요한 총 5억 1600원 규모의 지원이 이뤄질 전망이다.

개선 사업 종류는 ▲옥상 방수·외벽 도장·담장 보수 등 안전성 확보 및 생활 불편 해소 사업 ▲놀이터 보수·주민공동시설 보수 등 어린이 안전과 주민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사업 등이다.

구는 다음 달부터 단지별로 공사에 착수해 오는 11월까지 순차적으로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지원사업에 사전심사제도를 도입해 사업비를 조정하고 수혜 단지 2개소를 추가 확보할 수 있었다”며, “추가적인 예산 확보를 통해 사업을 확대해 점차 지원을 늘려나갈 예정이다. 사업에 대한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