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5-27 20:37 (월)
인천공항공사-ACI 월드, ‘여객처리시간 벤치마크 타임 TF’ 발족 및 킥오프미팅 개최
상태바
인천공항공사-ACI 월드, ‘여객처리시간 벤치마크 타임 TF’ 발족 및 킥오프미팅 개최
  • 김성배 기자
  • 승인 2024.03.26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적 표준 수립에 있어 주도적인 역할 수행

인천공항이 국제공항협의회 본부(이하 ACI 월드)와 협력해 글로벌 공항산업 국제표준 수립을 주도하며 영향력을 확대해 나간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6일 오전 인천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ACI 월드 여객처리시간 벤치마크타임 수립 TF 발족식 및 킥오프 미팅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을 포함해 ACI 월드 토마스 로믹 안전·보안·운영 부사장, 장-세바스티앙 파드 출입국간소화·운영 부장 겸 ACI 월드 출입국간소화 상임위원회 간사 등 총 13개 국 30여 명의 공항 및 글로벌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공사의 제안으로 설립된 ‘여객처리시간 벤치마크타임 수립 TF’는 여객들의 출·입국에 소요되는 시간을 측정하는 기준을 정립하고, ACI 회원 공항들이 해당 기준을 적용해 소요시간을 측정함으로써 궁극적으로는 적정한 여객처리시간의 목표치를 수립하고 공항들이 스스로의 서비스 기준을 가늠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현재 공항의 여객처리시간과 관련한 국제기준인 국제민간항공기구의 부속서 9장(출입국간소화)에는 출국 절차는 60분, 입국 절차는 45분 내에 처리될 것을 권고사항으로 정하고 있다. 

그러나 여객처리시간, 즉 여객들의 출·입국에 소요되는 시간의 측정과 절차와 관련한 국제적으로 통일된 기준이 없어, 공항들 간에 여객처리 시간을 상호 비교할 수 없다. 

이는 각 공항의 여객 처리시간 단축을 위한 과소 투자 혹은 필요 이상의 과대 투자로 이어질 수도 있다.

공사는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비롯해, 전 세계 2100개 이상의 공항을 회원으로 하는 ACI 월드에 여객처리시간에 대한 방법론을 정립하고 적정 기준을 수립하기 위한 TF 구성을 제안했고, 그 결과 이번에 인천공항에서 TF 킥오프 미팅을 개최하게 됐다.

공사는 이번 킥오프 미팅을 시작으로 여객처리시간 측정 기준과 방법, 나아가 적절한 벤치마크타임 수립을 선도할 방침이다.

이학재 사장은 “이번 TF의 성공적 운영을 통해 결과적으로 여객들의 출입국이 더 빠르고 간소화돼 여객들이 한층 더 즐겁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공항을 만드는 데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공사는 인천공항의 글로벌 위상에 맞게 공항서비스 표준모델 정립을 주도하고, 이에 더해 ‘줄서지 않는 노 스트레스’구현을 목표로 디지털 신기술을 적용한 시설과 서비스를 적극 도입해 여객 서비스 향상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