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5-27 20:37 (월)
정자교 복구공사 본격화 
상태바
정자교 복구공사 본격화 
  • 전건주 기자
  • 승인 2024.04.10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말 감정기관 현장 평가 완료

성남시가 정자교 붕괴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기 위해 감정기관의 현장 평가가 이달 중 완료되는 대로 현장 잔재물 처리를 시작으로 ‘정자교 복구공사’를 본격 추진한다고 지난 8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4월 5일 정자교 붕괴 사고가 발생한 이후 사고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시공사를 상대로 7월 14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을 통해 소송을 진행했다. 

법원으로부터 감정기관으로 지정된 대한토목학회가 11월부터 실시한 정자교 현장 감정은 오는 30일 안으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시는 현장 감정 완료 후 다음 달 중 정자교 붕괴부의 현장 잔재물 처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공사 준비에 착수해 6월 중 교량 보도부(캔틸레버부) 철거 및 절단, 교각 신설 후 양측 경관 보도교 설치, 차도부는 전면적인 보수·보강 등 단계별로 공사를 추진해 내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는 사고 이후 정자교를 비롯한 분당구 전체 교량(탄천 19개 교량·지천 32개 교량)에 대한 긴급 정밀 안전 진단을 추진해 지난해 10월부터 교량 위험 부위 철거 및 보수·보강공사를 위한 실시 설계에 착수했다. 

공사에 앞서 하부 통행자의 안전을 고려해 교량에 콘크리트 박스 및 보강재를 설치했으며, 교량 내 매립된 지장물을 이설하기 위한 방호책 철거 등 사전공사를 시행하고 있다.

현재 분당구 전체 51개 교량중 신기보도교, 백궁보도교, 양현교 3개 교량에 대해서는 설계가 완료돼 지난달 29일 보수 보강공사에 착공했다. 

나머지 교량도 지장물 이설 및 설계가 완료되는 대로 순차적으로 공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분당구 노후 교량에 대한 보수 보강을 철저히 실시해 정자교와 같은 안타까운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