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6-13 21:16 (목)
자원 순환 정책 ‘성과’
상태바
자원 순환 정책 ‘성과’
  • 김종식 기자
  • 승인 2024.05.07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 폐기물 재활용량 대폭 향상

광명시가 지속 가능한 친환경 도시를 목표로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자원 순환 정책’이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 

시는 1분기 생활 폐기물의 총 재활용량이 지난해 1분기 7751톤 대비 591톤 늘어난 8342톤으로 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또한 재활용 비율도 전년 1분기 42.62%에서 6.33%포인트 증가한 48.95%로 향상됐다. 

이같은 성과는 생활 폐기물 처리체계를 개편해 재활용률을 높인 결과다. 

시는 지난 1월 천일에너지와 ‘대형 폐기물 선별 및 재활용에 관한 협약을 맺고 선별장에서 분리한 폐목재는 고형연료로, 고철과 매트리스류는 전문 처리업체를 통해 재활용하는 방식을 도입했다. 

시는 지난해 1분기 2223톤의 대형 폐기물을 수거함으로써 61%에 달하는 1360톤을 소각 처리한 바 있다.

그러나 올해 1분기에는 대형 폐기물 1677톤을 수거해 80%에 달하는 1348톤을 재활용하는 성과를 거뒀다. 

3월에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시행한 ‘폐가전 거주 형태별 맞춤형 수거 서비스’도 시행 1달 만에 폐가전 재활용률 100%라는 성과를 달성했다. 

공동주택, 단독·연립주택 등 거주 형태별로 대형 폐가전과 소형 폐가전 제품의 수집, 운반, 재활용  업무를 폐가전 의무 대행 기관인  ‘이순환 거버넌스’로 일원화한 제도다. 

지난해 1분기 26톤을 수거해 22%인 6톤이 재활용된 것에 비해 올해 1분기에는 59톤을 수거해 100% 전량 재활용돼 고부가 전자제품의 부품 등으로 재탄생하고 있다. 

재활용률을 높여 탄소 배출을 저감하는 효과도 발생했다. 
시가 올해 1분기 폐목재와 폐가전 재활용을 통해 거둔 탄소 저감량은 ‘4026tCO2-eq’으로 분석됐다.

시는 두 정책을 통해 올해 대형 폐기물 1940톤, 폐가전 212톤을 재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하반기부터 각종 인테리어, 소규모 공사 시 발생하는 5톤 미만의 공사장 생활 폐기물 정책을 변경해 재활용률을 높일 계획이다. 

이에 따라 하반기부터는 시에서 발생하는 모든 공사장 생활 폐기물은 다른 시·군으로 반출이 금지되고, 지역 내 설치된 공공 집하장으로 배출하게 된다.

공공 집하장에 모인 공사장 생활 폐기물은 선별 작업을 거친 후 폐목재는 ‘고형 연료’, 콘크리트 등 폐골재 등은 파쇄 및 분쇄 후 재활용 작업을 거쳐 ‘순환 골재’로 활용된다.

아울러 다음 달에는 ‘폐기물 관리에 관한 조례’를 개정해 대형 폐기물 스티커 대상 항목에서 가전류를 30년 만에 전면 무상으로 변경해 실질적인 ‘폐가전 무상 폐기 정책’을 시행한다. 

또한 공사장 생활 폐기물 처리에 대한 법적인 근거를 마련함으로써 모든 폐기물을 재활용하는 등 자원 순환 경제를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박승원 시장은 “폐기물 감축과 재활용 확대는 기후 위기를 극복하고 탄소 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필수적인 실천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실효성 있는 자원 순환 정책을 발굴하고 시행해 지속 가능한 ‘자원 순환 경제도시’로 거듭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