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6-24 21:33 (월)
유호준 도의원, “청렴도 꼴지 경기도의회… 청렴문화콘서트 개최”
상태바
유호준 도의원, “청렴도 꼴지 경기도의회… 청렴문화콘서트 개최”
  • 김창석 기자
  • 승인 2024.05.12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호준 경기도의원이 오는 16일 경기도의회 사무처 로비에서 공직사회의 청렴 의지를 전하고 다채로운 문화행사를 선사하고자 한다며 ‘홍보대사와 함께하는 청렴문화 콘서트’를 실시한다고 밝힌 것에 대해 “열린 음악회를 해서 청렴도가 올라간다면 매주 열린음악회를 여는 KBS는 청렴도 1등을 기록하겠다”며, “청렴도 향상을 위해 경기도의회가 엉뚱한 일들만 벌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해 지방의회 청렴도 평가에서 종합청렴도 5등급으로 각종 지표에서 최하위권을 기록한 도의회는 염종현 의장이 “뼈를 깎는 변화와 쇄신의 노력에 나서겠다”라고 밝힌 뒤 의원들의 공무국외연수, 업무추진비 집행 등 도민들이 우려하고 있는 문제를 개선하겠다며 개선책을 내놓았지만, 공무국외출장 결과보고서에 ‘나무위키’, ‘위키백과’ 등을 출처 없이 대량으로 인용한 것이 드러나 체면을 구겼고, 목적을 확인할 수 없는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 문제는 여전히 변화가 없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도의회 사무처가 추진하는 ‘청렴문화 콘서트’가 도의회의 청렴도 향상에 어떤 도움이 되겠느냐 하는 비판이 나온 것이다.

실제 도의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이번 ‘청렴문화 콘서트’는 다양한 레퍼토리로 꾸려진 풍성한 무대, 마스코트인 ‘소원이’와 함께하는 토크 콘서트, 소원이 굿즈 경품추첨, 미디어월을 활용한 영상송출 등으로 진행되는데, 이 중 도의회 사무처가 목적으로 삼은 ‘청렴문화 확산’에 기여할 수 있는 내용이 있는지 의문을 생긴다.

유 의원은 이번 ‘청렴문화 콘서트’에 대해 “청렴도 평가에서 드러난 문제는 여전히 그대로인 상황에서 실적 관리용 ‘이벤트’에 불과한 것으로 보인다”며, “경기도의회가 청렴도 평가의 실적만을 올리기 위한 행사 만드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기도의회 사무처의 설명처럼 가정의 달을 맞이해 도민열린음악회를 연다면 매우 바람직하지만, 뜬금없이 ‘청렴’을 끼워 넣어 이도 저도 아닌 행사로 전락했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이어서 유 의원은 “16일 과연 경기도민 중 의회 로비에 와서 ‘도민 열린음악회’를 즐길 도민이 얼마나 될지 의문”이라며, “경기도 통합청사 직원 빼고는 거의 없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근무시간에 콘서트를 여는 것이 과연 도의회의 청렴도 제고에 도움이 될지 모르겠다”며 도민들의 참여에는 무심한 행사일정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