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6-13 21:16 (목)
추경호·박찬대 신임 원내대표 첫 공식회동
상태바
추경호·박찬대 신임 원내대표 첫 공식회동
  • 채기성 기자
  • 승인 2024.05.13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편성·라인사태 등 해법 마련 등 합의점 도출 ‘평행선’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의 신임 원내대표가 첫 공식 회동을 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국회 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취임 후 첫 상견례를 가졌다. 

이날 양당 원내대표 회동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박 원내대표는 “집권여당 원내대표로 책임감을 느낄 텐데 산적한 현안을 풀어가는 데 야당과의 적극적인 소통이 중요하다”며, “현안을 풀어가는 인식 방향엔 분명한 차이가 있는데 얼마나 소통으로 풀어갈지 기대도 크고 우려도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취임 후 첫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추경편성 협조’ 요청에 ‘호’하고 대답해달라고 한 적 있다”며, “시급한 민생회복지원대책이 필요한데 집권여당이 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경 편성에 적극 협조하길 기대한다”고 했다.

‘라인 사태’와 관련해서도 정부·여당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경제 주권과 관련된 사안”이라며,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사안이다. 우리 국회에서도 관련 상임위원회를 즉시 열어서 해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추 원내대표는 “오늘 인사차 상견례 자리에 온 만큼 구체 사안에 대해서 갑자기 훅 들어오고, 제 견해를 훅 이야기하면 더 이상 대화를 못 하지 않겠느냐”고 되물었다.

또한 “공개적으로 드릴 말씀 없다”며, “우리는 대화로 잘 풀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