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6-13 21:16 (목)
“APEC 최적지는 인천” 한목소리
상태바
“APEC 최적지는 인천” 한목소리
  • 김성배 기자
  • 승인 2024.06.11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11일 인천대학교 미추홀 캠퍼스에서 ‘2025 아시아 태평양 경제 협력체(APEC) 정상 회의 필요성과 적합성’토론회가 개최됐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인천대가 주최하고 인천대 지역 동행 플랫폼·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에서 주관했으며, ‘2025 APEC 정상 회의’개최를 위해 인천과 경주시, 제주도가 치열하게 경합을 벌이고 있는 중요한 시점에 마련됐다.

이 자리에 참석한 민·관·산·학 단체(기관) 소속 참석자들은 APEC 정상 회의 개최 당위성 및 기대 효과 등 다양한 주제로 토론을 펼쳤으며, 열띤 토론 후 ‘2025 APEC 정상 회의 최적지는 인천’이라는 최종 결론에 이르렀다.

이날 토론회 좌장은 한국 APEC학회 사무국장인 손기윤 인천대 무역학과 교수가 맡았고, 김동원 인천대 지역 동행 플랫폼 단장이 ‘왜 APEC은 인천이어야 하는가!’라는 주제로 발제했다. 

또한 류윤기 글로벌도시국장, 김용희 시의회 APEC 정상 회의 유치특위위원장, 박종호 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 사무처장, 김송원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처장, 이광호 인천평화복지연대 사무처장, 유영석 인천상공회의소 경제진흥실장이 토론자로 참여해 ▲2025 APEC 인천 개최 당위성 ▲국제 회의에 부합하는 도시 여건 및 운영 여건 ▲국가 발전 및 지역 발전 기여도 등을 세부 주제로 발표했다.

해당 발표 후에는 참석자들 간 자유 토론이 진행됐다.

황효진 글로벌도시정무부시장은 “2025 APEC 정상 회의가 인천에서 개최된다면 글로벌 비즈니스 허브 인천 브랜드 상승과 시민의 자긍심 제고, 인천의 세계적인 바이오·반도체 기업과 APEC 회원국 간 비즈니스와 네트워크 확장 등 실질적인 투자 유치 성과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