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6-19 11:02 (수)
전자랜드, 선수단 보수 협상 완료
상태바
전자랜드, 선수단 보수 협상 완료
  • 김성배 기자
  • 승인 2015.06.30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전자랜드 프로농구단은 2015년도 선수단 보수 협상을 마무리 했다.

팀내 최고 인상율은 지난 시즌 팀내 역할이 컸던 정병국 선수로 지난시즌 보수 대비 53.3% 인상된 보수 2억3천만원에(전시즌 1억5천만원) 연봉을 체결했다.

또한 최근 시애틀 캠프에 이어 필리핀 리그에 최초로 진출하며 인상적인 경기력을 보여 주었던 김지완 선수가 25% 인상된 보수 1억원(지난시즌 8천만원)에 계약했다.

이 밖에 팀내 최고 연봉자인 정영삼 선수는 연봉이 1천만원 인상된 보수 4억원(연봉 3억6천만원·인센티브4천만원)에 사인 했으며. 최근 2년간 부진했던 주태수 선수와는 54.5% 삭감된 보수 1억원에(지난시즌 2억2천만원) 최종 계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