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5-22 20:31 (수)
화재예방 기본은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상태바
화재예방 기본은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 경도신문
  • 승인 2018.02.13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 동 길

조금 있으면 우리민족 최대명절인 설날이다.

봄이 오는 입춘도 지나 봄이 오기를 기다리지만 봄소식은 오지 않고 매서운 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매일같이 불이 났다는 소식을 접하면서 문득 생각난 것은 이번 설날에는 소화기와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구입해 부모님이 계시는 고향집 방문시 설치해 드리는 것이 뜻 깊은 선물이 아닌가 생각해 본다. 

화재가 발생했을 때 소화기 한 대는 소방차 한 대와 맞먹는 위력을 발휘한다.

때문에 주택에는 소화기를 꼭 비치해야 하고 주택 내 각 실에는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설치해 화재를 초기에 감지해 피해를 사전에 예방해야겠다.

특히, 민족의 명절인 설날에는 각 가정에서 전을 부치고 음식을 조리하는데 기름 쓰는 일이 많아 식용유로 인한 화재 신고가 유난히 많다.

그런데 기름 화재 시 물을 부으면 수증기와 유증기가 섞이면서 펑!하며 화재가 확대된다.

이럴 때는 주방용 소화기를 사용한다던지 만약에 없다면 잎이 넓은 채소나 큰 뚜껑, 마요네즈 등을 이용하면 큰 불을 막을 수 있다.

몇 해 전 ‘여보, 아버님 댁에 보일러 놓아 드려야겠어요!’라는 TV광고가 주목을 받았다.

도시에 사는 자식들이 시골 부모님에게 장작불 대신 보일러로 겨울을 나게 해주려는 대표적인 ‘효 마케팅’사례다.

이번 설날에는 주택용 소방시설인 ‘소화기와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구입해 설치해 드리는 것이 부모님을 위한 최고의 선물이 아닐까 생각한다.

<이천소방서 재난예방과 예방교육훈련팀장 소방경 김 동 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