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5-23 21:01 (목)
조선시대 전기 ‘왕실 원찰 유적’ 발굴
상태바
조선시대 전기 ‘왕실 원찰 유적’ 발굴
  • 전건주 기자
  • 승인 2023.07.26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 갈현동 5738㎡ 규모 ‘경기도 문화재’ 지정 추진

성남시가 중원구 갈현동 일원에서 발굴한 조선시대 전기(1392~1506년) 왕실의 원찰에 대해 ‘경기도 문화재 지정’을 추진한다.

시는 주변 토지주가 발견·제보해 이뤄진 최근 2년간의 발굴조사에서 ‘원찰 유적’을 확인했다며 26일 이같이 밝혔다.

‘원찰’은 조선 전기 왕실에서 죽은 사람의 명복을 빌기 위해 건립한 불교 사찰이다.

발굴 조사 결과 원찰은 5738㎡ 규모이며, 경사면에 석축으로 3단의 대지(집터로서의 땅)를 만들어 금당(절의 본당)을 비롯한 요사채 (승려들이 거처하는 공간) 등의 여러 건물을 배치한 형태였다.

중정(뜰), 회랑(지붕 달린 복도), 박석(바닥에 얇게 깐 돌), 보도(사람이 다니는 길) 등의 시설도 설치돼있었다.

원찰의 동쪽과 회랑 주변에는 배수시설이 설치돼있었고, 판석에 구멍을 뚫어 만든 집수구(도랑)는 경복궁·창덕궁 등의 궁궐과 양주 회암사지에서 확인된 사례와 유사했다.

원찰 서쪽 가장자리에서는 기와를 굽는 가마도 발견됐다.

원찰 터에서는 유물도 출토됐다. 

조선시대 전기에 왕실과 관련된 건물에서만 사용할 수 있던 ▲용머리 모양의 장식 기와인 취두와 용두 ▲마루 장식 기와인 잡상 ▲서까래 보호·장식 기와인 토수 ▲청기와 ▲마연 기와 ▲용·봉황문 막새기와 등이다.

사찰이었음을 알 수 있는 연화문·범문·‘만(卍)’자가 새겨진 막새기와도 출토됐다.

시는 사찰 터의 건물 구조 배치 양상과 출토 유물을 볼 때 고려시대부터 존재하던 사찰을 조선시대 전기에 크게 새로 고쳐 왕실의 원찰로 삼았다가 오래 유지되지 못하고 문을 닫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원찰은 조사 사례가 흔하지 않은 소중한 역사적 자료”라며, “보다 체계적인 보관·관리를 위해 다음 달 중 경기도에 문화재 지정 신청서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