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5-27 20:37 (월)
박학진 인천시검도회장, 제19회 세계검도선수권대회 국가대표 총감독 선발
상태바
박학진 인천시검도회장, 제19회 세계검도선수권대회 국가대표 총감독 선발
  • 김성배 기자
  • 승인 2023.09.20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7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개최되는 ‘제19회 세계검도선수권대회’에 남·녀  국가대표 총감독으로 인천시검도회 박학진(69) 회장이 선임됐다.
인천 선수로는 박효준(29)과 정준호(26)도 태극마크를 달고 대회에 출전한다.

세계검도선수권대회(WKC)는 국제검도연맹(FIK)이 주관하는 가장 큰 검도 대회로 1970년 제1회 대회를 시작으로 3년마다 개최된다.

박 총감독은 제12, 15회 국가대표 남자팀 감독과 제11회 코치, 제13회 국제심판을 엮임했고, 제5~7회까지 국가대표로 대회에 참가한 바 있다.

한편, 대한검도회는 지난달 29부터 30일까지 국가대표 선발전을 갖고 이번 대회에 참가할 남녀 국가대표 각 10명을 선발했다.

인천지역 출신 선수로는 박효준(인천시청)과 현재 군 복무 중인 정준호가 선발됐다.

박 총감독은 “이번 대표선발전에서 선발된 선수들은 앞으로 제19회 세계검도선수권대회를 위해 강도 높은 훈련과 강인한 정신력으로 모든 훈련에 최선을 다해 주시길 바란다”며, “대표팀은 최고의 기량으로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우승으로 보답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성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