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7-14 20:26 (일)
정전 70주년 특별 전시 ‘유엔군 참전용사를 찾아서’ 연장
상태바
정전 70주년 특별 전시 ‘유엔군 참전용사를 찾아서’ 연장
  • 양철영 기자
  • 승인 2023.10.16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 스미스 평화관이 한국전쟁 정전 70주년을 기념해 특별 기획한 사진작가 라미 현(한국명 현효제)의 작품 ‘Project Soldier : 유엔군 참전용사를 찾아서’를 오는 12월까지 연장해 전시한다.

이번 전시는 이름도 위치도 들어 본 적이 없는 나라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세계 각국의 유엔군 참전용사들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고 그들의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자는 의미에서 기획됐다.

이곳에서는 세계 각국의 한국전쟁 유엔군 참전용사를 찾아가 사연이 담긴 그들의 모습을 담아 사진 액자를 전달하며 ‘액자값은 이미 70여 년 전에 지불하셨습니다’로 함축된 감동적인 메시지와 울림을 느낄 수 있는 라미 현 작가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스미스 평화관은 한국전쟁  당시인 1950년 7월 5일 유엔군 지상군과 북한군이 첫 전투를 벌인 역사를 간직한 죽미령(외삼미동 일대)에 위치하고 있다.

입장료는 무료이며, 휴관일인 매주 월요일을 제외한 모든 요일에 관람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자세한 사항은 시청 문화예술과 시설 운영팀 또는 스미스 평화관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