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6-24 21:33 (월)
루나 분수 세 번째 콘텐츠 '토보 쇼' 공개
상태바
루나 분수 세 번째 콘텐츠 '토보 쇼' 공개
  • 김세영 기자
  • 승인 2023.11.2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가 오는 25일 동탄호수공원에서 열리는 ‘100만 화성 축제’에서 루나 분수의 세 번째 이야기 ‘토보 쇼’를 공개한다.

이날 토보쇼를 시작으로 다음 달 1일까지 7일간 '루나 빛 축제'가 운영된다.

동탄호수공원 루나 쇼는 시의 주요 관광 랜드마크로, 호수 위에 설치된 직경 15m 규모의 건축조형물 ‘더 루나’와 높이 200m의 분수, 레이저, 특수 조명과 빔 프로젝트를 활용해 다양한 멀티미디어 효과를 제공하는 음악 분수 쇼다.

토보 쇼는 2019년 ‘루나쇼’와 2022년 ‘올푸쇼’에 이은 달 이야기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로, 시민 의견을 반영해 달 이야기 시리즈를 이어주는 캐릭터 개발과 흥미 위주보다는 교육적인 메시지를 담았다.

과학 문명의 발전으로 윤택하지만 따뜻한 동심이 사라진 현대인의 삶에서 희망과 가치를 찾는 토보의 여정을 주제로, 여러 색이 더해지면 더욱 밝아지는 빛의 모습처럼 서로의 다양성을 인정하며 하나가 되는 감동을 그린다.

특히, 작곡가 윤극영이 1924년 작사·작곡한 국민 동요 ‘반달’의 저작권을 확보해 국내 최정상 소프라노 김성혜의 음성으로 편곡한 마지막 곡은 보름달 같은 포근한 사랑을 아름답게 그려낼 예정이다.

정명근 시장은 “루나 쇼는 가족 단위 관람객이 오랜 시간 머물며 즐길 수 있는 공원 문화 콘텐츠로 자리매김했을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매우 큰 기여를 하고 있다”며, “화성시의 새로운 출발을 알리고 루나 분수의 새로운 프로그램을 공개하는 이번 행사에 많은 시민들이 함께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루나 쇼는 민선 8기 공약사업으로, 시는 2025년까지 매년 루나 분수 메인 쇼 1작품과 음악 분수 5곡 등 수준 높은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확보해 루나 쇼가 도시 속의 아트 플랫폼으로서 새로운 공원 문화를 선도하고 국내 최고의 분수 멀티미디어 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