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4-21 20:11 (일)
분당서울대병원, 감마나이프 수술 '6000례' 달성
상태바
분당서울대병원, 감마나이프 수술 '6000례' 달성
  • 전건주 기자
  • 승인 2024.01.30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감마나이프센터가 최근 '감마나이프 수술 건수 6000례'를 달성하고, 이를 기념하기 위해 지난 26일 헬스케어혁신파크 미래홀에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분당서울대병원 및 서울의대, 연세의대, 울산의대 신경외과 주요 의료진들이 다수 참석한 가운데 한정호 센터장, 김재용 신경외과 교수의 축사를 시작으로 감마나이프 방사선 수술에 대한 경험과 최신 트렌드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감마나이프 수술은 방사선을 뜻하는 감마(gamma)와 칼(knife)을 합쳐 부르는 말로, 파장이 짧고 높은 에너지를 가진 감마선을 병이 있는 위치에 조사해 종양이나 혈관 기형 등의 질환을 치료하는 수술법을 말한다.

뇌종양, 뇌혈관질환 등을 머리를 열지 않고 치료하는 감마나이프 수술은 방사성 동위원소에서 발생되는 감마선을 돋보기처럼 한 곳에 집중시켜 치료하기 때문에 주변 정상 조직에 영향을 거의 주지 않는다.

입원 기간도 1~2일로 짧아 고령의 환자나 전신 상태가 약한 환자도 치료가 가능하다.

또한 치료 직후 일상에 바로 복귀할 수 있으며, 암 환자의 경우에도 감마나이프 후 바로 다음날부터 항암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센터는 2009년 감마나이프 도입 이후 2019년 누적 3000례, 2022년 5000례 달성에 이어 1년 만에 누적 6000례를 달성하며 급속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감마나이프 수술의 유형별로는 뇌전이암이 2983건(49.1%)으로 가장 많았고, 양성종양이 1909건(31.4%), 뇌혈관 질환 998건(16.4%) 순이었다.

센터의 급격한 성장에는 환자 중심의 치료를 최우선으로 하려는 의료진의 노력이 있었다.

감마나이프 수술 전담 간호사가 상주해 긴 대기 없이 치료 과정과 치료 후 관리에 대한 전문적 상담을 제공하고 있으며, 뇌종양 치료에 관여하는 여러 진료과 교수들이 한자리에 모여 환자 한명 한명을 진료하는 다학제 진료 시스템을 갖추고 치료 방침을 결정하고 있다.

나사를 고정하는 정위틀 방식 외에도 환자의 상태에 따라 핀고정을 하지 않고 마스크를 이용하는 수술 방식을 시행하면서 환자 통증을 최소화하고 있다.

아울러 로봇 기술을 활용해 환자 위치를 자동으로 조정할 수 있는 최신 모델을 도입해 0.1mm 오차 내에서 정밀한 치료가 가능해졌다.

한 센터장은 “뇌종양 치료가 복잡한 만큼 관련된 진료과가 많아지는데, 여러 의료진이 한자리에 모여 치료 방침을 결정하는 다학제 외래 시스템은 환자에게는 신뢰를 주고 의료진도 더 좋은 결정을 할 수 있게 돕는다”고 말했다.

이어 “감마나이프 방사선 수술 건수가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던 것은 다학제 뇌종양 외래를 활발하게 운영해 온 결과이므로 유기적인 협진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