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4-23 22:14 (화)
공공기관장. 선거법위반여부 의뢰 파문
상태바
공공기관장. 선거법위반여부 의뢰 파문
  • 채기성 기자
  • 승인 2024.02.18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0 총선 국회의원 선거에 따른 여·야 주자들에 대한 예비후보자들의 단수 공천 등경선후보자들이 속속 발표되고 있다.

인천지역의 최대관심사가 되고 있는 인천서구‘갑’에 국민의 힘으로 영입인재인 B모 예비후보가 출사표를 던지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지난 17일 인천서구에 거주하고 있는 K씨는 보도자료를 통해 “A모 前 국회의원이 공공기관에 기관장으로 있으면서 본인이 속해있는 모 포럼 정기회의를 개최하는 과정에 공정하고 정의롭게 치러져야 하는‘4.10 총선에 위반되는 특정 예비후보자의 지지 개입 정황이 있다”며, “경찰 조사를 위한 고발을 했다”고 밝혔다.

K모씨에 따르면 A모 공공기관의 사장은 4.10총선에 대통령의 신념인 공정과 정의를 망각하고 이날 개최된 모 포럼 정기회의가 국민의힘의 영입인재인 B모 예비후보를 위해 개최된 것 같다고 피력했다.

특히, 인천서구의회 국민의 힘 소속의원들이 지불하고 운영하고 있는 사무실을 특정 예비후보자가 사용하고 있는 것은 특혜의혹의 시비가 있다면서 이를 철저히 조사해 줄 것도 경찰에 의뢰했다고 밝혀 파문이 일고 있다.

한편, 이와관련 이번에 ‘고발’접수된 사건에 참고인으로 돼있는 A모 서구의원은 “K모씨의 주장은 말도 않되며 그 같은 일은 있을 수 없다”며, “모 포럼은 정기회의 로 개최 된 것이며 국민의 힘 소속 구의원들이 사용하고 있는 사무실에 대해서도 특정 예비후보자의 특혜 의혹은 사실과 다르다. B모  예비후보자가 임대료를 지불하고 사용하고 있어 아무문제가 없다”고 해명하고 있어 경찰조사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