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4-23 22:14 (화)
청년 인턴십 지원사업 눈길
상태바
청년 인턴십 지원사업 눈길
  • 한광호 기자
  • 승인 2024.02.28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이 청년인구 유출 방지 및 정착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고 있는 가운데 ‘청년 인턴십 지원 사업’이 눈길을 끈다.

28일 군에 따르면 취업 의지와 역량을 갖춘 미취업 청년에게 관내 기업의 정규직 전환 가능 일자리를 제공하고 기업의 인력난 해소를 위해 오는 2026년까지 3년간 청년 인턴십 지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는 미취업 청년에 대한 일시적 지원으로는 지역 정착 및 인구 유출을 방지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군은 기업-청년의 장기적 매칭을 위해 3개월간 인턴십 협약 체결과 정규직 전환 시, 6개월 추가 등 미취업 청년 채용기업에 최대 9개월간 인건비 1천170만 원을 지원키로 함으로써 취업 기회를 넓히고 안정적인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관내 소재를 둔 고용보험 가입 사업장과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 미취업 청년이다.

군은 올해 사업장과 청년 간 각각 4개(명)을 연결해 주기로 하고 참여기업과 청년인턴을 모집하고 있으며, 추후 만족도 조사를 통해 정책에 반영하고 참여를 확대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군은 연계사업으로 청년들이 지역의 일원이 되어 정착할 수 있도록 적합한 일자리를 찾아 급여를 지원하는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과 사업 참여자 출·퇴근 교통비 지원 등 청년들의 주도적 참여와 다양한 분야 간 협력을 통해 청년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돕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청년들의 인구 유출 방지와 도시 청년 유입이 지방소멸을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방안이라는 판단 아래 청년들이 가장 시급하다고 느끼는 일자리와 주거 안정 등을 중심으로 필요한 해결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젊은 층이 지역을 지켜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올해 청년정책에 적극 대응하고자 일자리정책과에 청년팀을 신설해 여러 부서에 흩어져 있던 청년 관련 업무를 한데 모아 더 다양한 청년정책을 개발·운영하고 있다. 

또한 청년정책조정위원회 운영으로 청년정책 실행계획 수립 및 평가와 각종 정책 결정 과정에서 청년의 의사 반영 및 참여 보장 등 서로 긴밀하게 연결하는 청년 네트워크를 구성키로 했다.

특히, 청년들의 소통할 수 있는 거점으로 가평 공영 버스터미널 지하 1층을 청년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한 용역을 진행하고 내년도 행정안전부 지역사회 활성화 기반 조성 사업공모에 참여하는 등 청년의 행복한 삶을 위한 기반 조성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