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4-18 21:31 (목)
이천문화재단, 지역문화 사절단 이천통신사 출범식 개최
상태바
이천문화재단, 지역문화 사절단 이천통신사 출범식 개최
  • 임종대 기자
  • 승인 2024.03.11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문화교류 활성화 박차… 이천시를 넘어 세계 무대로 

이천문화재단의 이천 지역문화 사절단인 ‘이천통신사’가 지난 8일 이천무형유산전수교육관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재단은 지난해 국내 지역문화재단 최초로 벨기에 소로다 문화재단과 업무협약를 체결하며 국제문화교류의 기반을 다져왔다. 

코로나 팬데믹으로부터 벗어나 일상을 회복한 2024년, 재단은 본격적인 국제문화교류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고자 한다.

그 시작을 알리는 국제적 프로젝트인 ‘이천통신사’는 600년 전 조선시대 일본에 파견됐던 문화외교사절단인 조선통신사의 진취적인 전례를 이어받아 이천을 대표하는 문화사절단이라는 뜻으로 명명됐다. 

재단은 ‘이천통신사’를 통해 이천의 특색과 전통을 보여주는 공연단을 유럽 벨기에와 프랑스에 파견해 국제 문화 도시 이천의 브랜드 확립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천통신사’의 공연단은 이천을 대표하는 무형문화유산이자 한국의 농경문화 전통을 보여주는 ‘이천거북놀이’와 동요의 고장인 이천의 위상을 제고하는 ‘동요 듀엣’ 그리고 동·서양의 음악가가 함께하는 K-클래식 앙상블로 기획됐다. 

공연단은 오는 16일 벨기에로 출발해 벨기에 앤트워프, 브뤼셀, 루벤 그리고 프랑스 클레르몽페랑 등 4개의 도시에서 유럽 현지 관객들에게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이천통신사’는 벨기에 소로다 문화재단과 공동으로 주관하는 첫 국제행사로 벨기에 앤트워프 시장, 문화계 위원과 브뤼셀 한국 명예인사 등 유럽 현지의 문화계 인사들을 공연에 초청해 이천의 지역문화를 소개하고 국제적 문화네트워크를 확장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 

또한 벨기에 한국문화교육협회 브뤼셀 세종학당에서는 더욱 원활한 문화교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이천통신사 현지 공연 진행 및 홍보에 대한 지원에 나서고 있다.

이응광 재단 대표이사는 “이천을 대표하는 문화사절단으로서의 자긍심을 지니고 세계적인 수준의 공연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유럽을 시작으로 전 세계를 무대로 이천 지역 문화의 저변확대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