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5-28 20:22 (화)
고양학생 자치연구소, 심상정 후보와 정책협약 체결
상태바
고양학생 자치연구소, 심상정 후보와 정책협약 체결
  • 최도순 기자
  • 승인 2024.03.25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를 기반으로 활동 중인 청소년 단체 고양학생자치연구소 가론(이하 가론)이 심상정 녹색정의당 고양갑 국회의원 후보와 함께 학생인권법 제정을 위해 노력하자고 약속했다.

가론은 지난 24일 심 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가론이 제안하는 청소년 정책들을 담은 정책 제안서를 전달한 후 제안서 내용을 바탕으로 간담회와 정책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진행된 행사는 가론이 앞서 17일 고양시 총선 출마자들에게 전달한 정책 제안서에 대한 심  후보 측의 화답으로 성사됐다.

가론과 심 후보가 체결한 정책 협약서에는 ▲학생인권법 제정 ▲학생자치활동 강화 ▲노동·환경 분야 교육 의무화 ▲성평등한 교육현장 건설 ▲협력관계 강화 등의 내용이 담겼다. 

특히, 협력관계 강화 부분에는 총선 이후에도 협약을 체결한 청소년인권 의제들에 대해 공동 대응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심 후보는 이날 정책협약식에서 “진보정당이 20년 동안 무상급식, 무상교육을 주도한 것처럼 청소년인권을 위한 첫걸음을 계속 내딛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심 후보는 “단순히 학생의 권한을 강화하는 것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청소년이 직접 정치의 중심에 뛰어들어 확실한 구조개혁을 이끌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가론 측은 “이번 협약을 통해 심상정 후보가 학생인권법 제정과 청소년인권 보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해줘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총선 이후에도 이 협약의 내용을 이행하는지 꾸준히 감시함과 동시에 청소년인권 보장을 위해 함께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가론은 심 후보 외에도 고양시에 출마한 모든 총선 출마자들에게 동일한 내용을 담은 정책 제안서를 전달한 바 있다. 

가론은 “다른 후보들도 제안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학생인권법 제정과 청소년인권 보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