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5-22 19:32 (수)
“지진, 우리도 안전할 수 없다”
상태바
“지진, 우리도 안전할 수 없다”
  • 경도신문
  • 승인 2017.11.22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 순 성

지난 15일 오후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은 지난 해 9월 12일 규모 5.8의 경주 지진보다 진원 깊이가 지하 5∼9㎞로 얕으나 향후 여진 피해가 우려된다는 전문가 의견이 있었다.

이정도 강진은 평소에 행동메뉴얼 등을 숙지하지 않으면 심리적 공황상태에 직면할 수 있으며 자기 자신을 위험한 상황에 빠지게 할 수도 있다.

이런 경우 행동메뉴얼을 보면 탁자 아래와 같이 집 안에서 대피할 수 있는 안전한 대피 공간을 미리 파악해 두며, 유리창 주변이나 넘어지기 쉬운 가구 주변 등 위험한 위치를 확인해 두고, 또한 화재를 일으킬 수 있는 난로나 위험물은 주의해 관리해야 한다.

가스, 전기 및 건물이나 담장은 수시로 점검하고, 위험한 부분은 미리 수리해 둘 필요가 있다. 소화기를 준비해 두고, 사용방법을 숙지해 둬야 한다.

지진 안전 국가에서 지진 위험국가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생각하고 자기 자신과 가족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스스로가 지진에 대비하는 성숙한 자세가 필요할 때이다.

<인천계양소방서 장기11안전센터 소방장 윤 순 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