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5-27 20:37 (월)
소방 골든타임확보! 시작은 소방차 길터주기
상태바
소방 골든타임확보! 시작은 소방차 길터주기
  • 경도신문
  • 승인 2019.01.21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구나 한 번쯤은 소방차나 구급차가 사이렌을 울리면서 복잡한 차량 사이를 피해 다니며 출동하는 모습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러한 긴급차량은 각종 사건, 사고 현장에 분초를 다투고 위험을 감수하면서 도로 위의 수많은 차량을 피해 현장으로 출동한다.

긴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골든타임이라는 것이 존재한다. 이 골든타임이라는 것은 재난이 발생한 뒤 5분을 가리킨다. 화재가 발생하고 5분 이상 경과 시 연소 확산속도가 현저하게 빨라져서 인명ㆍ재산 피해가 급격하게 커지게 된다.

또 응급환자의 발생 시 5분 이내에 응급처치를 받지 못할 경우 뇌 손상이 시작돼 소생률이 크게 떨어지므로 5분이라는 시간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의미다.

이처럼 소방차ㆍ구급차가 골든타임 안에 현장에 도착해 각종 사건, 사고를 처리해야 하지만 현실은 그리 간단하지가 않다.

도로에서 소방차량을 양보해 주지 않거나 이면도로에 양방향으로 주ㆍ정차해 있는 차량, 도로 곡각지점에 주차된 차량 또는 아파트 단지 내 이중주차 등으로 소방차량의 출동시간이 지연되는 것이다.

출동시간이 지연되는 만큼 소중한 생명과 재산 피해로 이어지는 안타까운 상황이 벌어진다.

긴급차량이 신속하게 통행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첫 번째로 운전 중에 긴급차량을 만날 경우, 도로 가장자리로 최대한 밀착할 것. 두 번째로 도로 곡각지점에 주차하지 않기. 세 번째로 아파트 단지 내 이중주차 금지 등이다.

또한 소화전은 화재 발생 시 소중한 소방기구로 소화전 부근에는 주차를 삼가야 한다.

구급차가 출동하는 것을 볼 때에는 구급 차량이 나의 가족에게 출동할 수도 있으며 소방차량이 우리 집과 우리 이웃의 집에 화재를 진압하기 위해 출동할 수도 있다는 마음가짐을 가지고 소방차량의 길 터주기에 힘써야 할 것이다.

인천중부소방서 만석센터장 소방경 유 풍 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