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황당한 행정 ‘물의’

주차 1대 더 늘리려 333억 투입 박금용 기자l승인2019.06.13 22: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용인】 용인시가 노후된 주민센터 청사 주차장이 협소해 주민들에게 많은 불편을 초래하고 있어 맞춤형 통합 복지 서비스를 제공해 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여가활동을 지원하고자 용인도시 관리계획결정 안을 시의회에 상정했으나 ‘시민 혈세 낭비’라는 비판과 함께 ‘선심성’ 논란이 제기됐다.

11일 열린 234회 시의회 임시회에서 도시 건설위원회는 ‘중앙동 행정복지센터 건립 결정안’ 의견 청취건에 대해 ‘선심성 행정의 전형’이라며 충분한 사전 검토 없이 엉터리 용역보고를 가지고 ‘혈세 퍼주기’ 논란을 키우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날 강웅철 의원은 “총 사업비 333억 원을 들여 하는 사업인데 주민센터에 210대라는 주차 대수가 필요한 이유가 무엇인가, 타 읍ㆍ 면, 동청사 주차 현황을 보면 풍덕천1동이 18대로 가장 적고 대부분이 30~50대 수준”이라며, “처인구청이 113대. 주민센터가 210대면 어떻게 구청보다 더 큰 주민센터가 존재할 수 있느냐. 앞으로 지어야 할 모든 주민센터에서 요구하면 210대를 기준으로 다 해서 할 것이냐”라며 강하게 따져 물었다.

또한 “현재 구 경찰서 부지에 113대 주차를 할 수 있고, 중앙동 주민센터 부지에 96대 주차를 할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두 곳을 합하면 209대를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이 있어 사용하는데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아는데 사업비 333억 원을 들여 새로 신설하는 주민센터에는 210대를 주차할 수 있다면 1대 더 늘리기 위해 333억 원을 투입해야 하느냐”라고 질문 했다.

한편, 중앙동 행정복지센터 관련 ‘타당성조사 용역 보고서’는 근거도 없고, 데이터 자료도 없는 엉터리 타당성조사인 것으로 드러났다.


박금용 기자  presskd@hanmail.net
<저작권자 © 경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금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중구 신포로 27번길 53 2층  |  대표전화 : 032) 556-2114  |  팩스 : 032) 876-8450  |   등록번호 : 인천 아-00009
등록일자 : 2017년 1월17일  |  발행인·편집인 : 신근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근하
Copyright © 2019 경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