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2-17 21:27 (월)
제조업 영세 기술장인 돕는다
상태바
제조업 영세 기술장인 돕는다
  • 김세영 기자
  • 승인 2019.09.10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머시너리 클러스터 구축

화성시가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공동 기반시설 구축사업 기타 기계 및 장비 제조업 분야에 선정됨에 따라 영세 기술장인들을 돕는 ‘스마트 머시너리 클러스터’구축에 나선다.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 기반시설 구축사업이란 소공인들이 태생적으로 가진 자본력의 한계와 문제점들을 극복할 수 있도록 공동으로 이용이 가능한 인프라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에 시는 2022년까지 국·도비 18억 원과 시비 9억 원을 합쳐 27억 원을 투입해 향남읍·팔탄면·정남면을 집적지구로 공동장비실과 기술교육장, 공동물류창고, 회의실 등 공동 기반시설을 구축한다.

또한 소공인 협업 기술개발 연구소를 중심으로 소공인간 네트워크와 기술 협업, 신제품 공동생산까지 지원함으로써 기술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까지도 도모할 계획이다. 

특히, 이들 지역은 시내 기계장비 업종의 45%인 1291개 업체가 밀집돼있고 고속국도 17호선을 비롯해 사통팔달의 교통망이 깔려있어 이번 클러스터 조성으로 기타 기계 및 장비 제조업의 메카로 떠오를 전망이다.

서철모 시장은 “평균 22년 이상의 경력을 가졌음에도 그동안 열악한 기반시설로 인해 성장의 어려움이 많았던 소공인들에게 큰 힘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110여 개 업체 대상 수요조사와 3차례의 간담회를 실시하는 등 소공인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펼쳐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