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0-22 20:20 (화)
공정선거지원단의 역할
상태바
공정선거지원단의 역할
  • 경도신문
  • 승인 2019.10.10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선거지원단의 시작은 2014년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였으며 이후로도 국회의원선거, 대통령선거, 지방선거로 이어졌고 내년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있다.

부평구 갑 2016년 20대 총선은 단26표, 지역구 중에서 가장 적은 표 차이였다.
제3당인 국민의당이 뜻밖의 돌풍을 일으키면서 민주당과 새누리당, 국민의당이 접전을 벌인 것이다.

불과 1%미만의 격차로 희비가 갈렸다.

재개표까지 해서 밤을 새우고 아침에 귀가한 기억이 난다.

20대 국회의원선거부터 주 업무가 정치관계법과 사이버 단속업무를 담당했고 그 이후로 계속 같은 업무를 맡아오고 있다.

후보자 관계자나 관공서, 일반인들이 의뢰한 정치관계법 질의를 접수하고 답변 하는 것은 매 순간이 긴장의 연속이다. 선관위의 답변이 곧 그들의 행동으로 이어지니 어찌 아니 그러겠는가! 그리하여 여러 단계의 확인을 거쳐 정확한 답변이 나가도록 돼있다.

선거기간에는 정치관계법, 선거문자, 선거연설 소음관련민원, 벽보 훼손 제보 등 하루에 수 십 건의 전화통화를 하곤 한다.

공감해드리고 빠르게 처리해 드리려 노력을 하지만 늘 부족함을 느낀다.

부평구는 한국GM의 파업,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연동형 비례 대표제’의 선거법 개정 등 다양한 변수를 가지고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치룰 것으로 기사를 통해 보았고 2016년 20대 총선과 같이 접전을 벌일 수도 있을 것이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가 앞으로 6개월 정도 남아있다. 최근 들어 SNS나 유튜브 등 ‘가짜뉴스’를 만들고 유포해 유권자의 선택을 흐리게 하고 있다.

‘가짜’인지 잘 모르고 유포하다가 처벌받는 유권자가 나오지 않으려면 선관위의 사전안내 활동이 중요하다.

또 왜곡하면 5년 징역이나 최하 300만 원에서 최고 2000만 원까지 벌금을 받을 수 있다.

내년 4월 15일 21대 국회의원 선거 우리 유권자의 많은 투표참여는 ‘누굴 뽑든 똑같아’가 아닌 더 나은 대한민국이 될 수 있도록 한발 짝 다가 갈수 있지 않을까?

나도 조금이나마 힘을 보탤 수 있도록 내 자리에서 노력할 것을 마음에 새긴다.

부평구선관위 공정선거지원단 하 순 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