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7-16 16:30 (화)
김성태 의원, 경기도내 학교‘교권침해’ 행감질의
상태바
김성태 의원, 경기도내 학교‘교권침해’ 행감질의
  • 김종식 기자
  • 승인 2015.11.17 2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례 200건 넘어… 시급한 대책마련 촉구”

경기도의회 교육위원회 김성태 의원(새정치민주연합, 광명)이 17일 경기도교육청 북부청사에서 개최된 행정사무감사에서 도내 학교에서 발생되는 ‘교권침해’ 사례 급증에 대한 교육청의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이날 김 의원은 “학생, 학부모의 폭행, 폭언 등 경기도내 학교에서 올해 208건의 교권침해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히고, “불과 올 3월부터 8월까지 1학기 중에만 200건 이상의 교권침해 사례가 발생한 만큼  일선 선생님들의 좌절감이 심각하다”며, 교권의 자긍심을 지킬 대책을 속히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김 의원은 “학생에 의한 교권침해 198건중 150건이 여학생에 집중되고 있고, 특히 중학생에 의한 교권침해 사례가 심각하다”고 말하고, “교권침해 사례 발생시 대처하는 매뉴얼과 조치방안을 다양화 하라”고 주문했다.

  이석길 교육2국장은 답변에서 “교권침해 문제의 심각성을 느끼고 있고, 지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히고, “그러나 현실적으로 학부모의 교권침해에 관해서는 대처가 어렵다”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본질적으로 교권보호를 위한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히고, “학생과 학부모, 교사 간 교권침해를 함께 개선키 위한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