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1-22 11:06 (금)
군포문화재단, 군포의 숨겨진 보물展 개최
상태바
군포문화재단, 군포의 숨겨진 보물展 개최
  • 채기성 기자
  • 승인 2019.10.20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문화재단은 오는 24일부터 약 한달에 걸쳐 군포문화예술회관 전시실에서 ‘군포의 숨겨진 보물展’을 연다.

이번 기획전시는 군포 지역의 예술가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시민들이 군포지역 문화예술에 대한 자긍심을 가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준비됐다.

전시에 초대된 작가는 1995년 당시 한국 최초로 중국 서령인사 전각평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는 전각예술가 진공재 작가다.

자신을 ‘삶류작가’라 칭하는 진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누구나 마음에 새기고 담아둬야 할 덕목을 새긴 채근담부터 석복까지 선생이 칼끝으로 내어온 길 45년을 총망라한 기획전이다.

작품마다 수십개에서 수백개에 이르는 전각과 병풍, 가리개 등으로 구성돼 있어 관람객들이 흥미를 가지고 관람할 수 있을 전망이다.

 또한 전시는 작가의 삶과 예술세계를 소개하고, 작가가 직접 사용하는 도구도 함께 전시돼 장인정신과 기술 노하우도 엿볼 수 있다.

단순 작품 전시 뿐만 아니라 전시 기간 중 매주 토요일 오후에는 작가에게 작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직접 물어볼 수 있는 작가와의 대화와 전각의 과정을 체험할 수 있는 시연행사도 이뤄질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