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8-07 17:34 (금)
소규모 영세 음식점 ‘힘 실어’
상태바
소규모 영세 음식점 ‘힘 실어’
  • 김세영 기자
  • 승인 2020.02.13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무 신고 대리 수수료 지원

화성시가 최근 ‘코로나 19’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소규모 영세 음식점을 대상으로 ‘세무 서비스 지원’에 나섰다.

지원 대상은 연 매출이 1억 원 미만이면서 국세청에 음식점업으로 등록된 시내 소상인으로 총 1330여 개소다.

단, 올해 신규 사업자이거나 전년도 매출액 확인이 불가능한 자, 휴업 또는 폐업했거나 지방세를 체납 중일 경우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지원 기간은 이달부터 12월까지이며, 연간 최대 24만 원까지 세무 신고 대리 수수료가 지원된다. 

지원 신청은 예산 소진 전까지 시청 소상공인과 소상공인지원팀으로 우편 또는 방문, 이메일로 접수 가능하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세무 서비스 이용 내역 등 증빙 서류를 제출하고 지원금을 본인의 계좌로 입금받을 수 있다.

시는 이번 시범사업을 위해 3억 20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며, 참여율 등을 분석해 사업 확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서철모 시장은 “코로나의 여파로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인에게 힘을 실어주고 경영에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 것”이라며, “앞으로도 소상인의 자생력을 강화할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