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8-14 14:39 (금)
의왕시의원, 시민단체 의기투합 GTX-C노선 의왕역 정차 촉구
상태바
의왕시의원, 시민단체 의기투합 GTX-C노선 의왕역 정차 촉구
  • 채기성 기자
  • 승인 2020.07.29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왕시의회는 지난 28일 시민단체와 함께 경기도의회를 방문해 GTX-C노선 의왕역 정차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윤미경 시의장, 이랑이 부의장, 전경숙 의원, 윤미근 의원과 의왕역발전을위한주민총연합회 회원들이 GTX-C노선에 의왕역 정차의 필요성을 설명하고,‘GTX-C노선 기본계획’에 의왕역 정차가 포함될 수 있도록 경기도의회의 적극적인 노력과 지원을 당부하기 위해 마련됐다.

의왕시의원과 시민단체는 철도기술연구원, 한국교통대학교, 현대로템 등 철도첨단연구시설이 밀집된 국내 유일의 철도특구 지역에 위치한 의왕역은 GTX가 기존 선로와 편의시설 등의 공용이 가능하며, GTX-C 노선 평균 역간 거리가 8㎞에 비해 금정~수원 간 거리는 14㎞로 길어 의왕역 정차로 인한 표정속도에 문제가 없다는 것을 강조했다.

또한 자체 실시한 사전타당성 조사 결과에서도 의왕역 정차의 비용편익비율(B/C)이 1.74로 나타나 경제성 측면에서도 우수할 뿐 아니라 의왕역 인근에 공공택지를 개발하면서 의왕역 주변 서민주거안정을 위한 광역교통 개선대책인 GTX의 의왕역 정차가 검토되지 않은 문제점도 지적했다.

윤 의장은 “GTX-C노선의 의왕역 정차추진은, 의왕시민은 물론 수원, 군포 등 인근지역 주민들도 함께 교통복지를 누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라며,“경기도의회와 경기도가 의왕시민의 교통복지 향상을 위한 시민의 염원이 이러질 수 있도록 의왕역 정차에 한 목소리를 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