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9-25 16:02 (금)
이재명 지사, 이천·가평 수해 현장 점검
상태바
이재명 지사, 이천·가평 수해 현장 점검
  • 김창석 기자
  • 승인 2020.08.06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수지 관리 방식 검토·산지 전용 허가 강화해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엄태준 이천시장이 6일 이천지역 집중호우 피해 현장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현황을 살펴보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엄태준 이천시장이 6일 이천지역 집중호우 피해 현장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현황을 살펴보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일 이천과 가평의 집중호우 피해 현장을 찾아 주민들을 위로하고 수해 대응 현황을 살펴봤다.

이 지사는 먼저 이날 오전 이천시 율면 산양1리 마을회관을 방문해 주변을 점검하고 피해 주민들의 고충을 들었다.

이천에서는 지난 2일 내린 폭우로 산양저수지 제방이 무너져 담수량 6만 5000여 톤의 물이 산양1리 마을을 덮쳤다.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10여 가구가 침수되고 곳곳의 가건물이 쓸려 내려갔으며, 논밭도 물에 잠기며 공공시설 8억 6500만 원, 사유시설 9500만 원, 농경지 5ha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현장을 살펴본 이 지사는 “수문을 튼튼하게 만들고 평소 저수 물의 관리 용량을 낮춰야 한다”며, “경기도 내 위험지역부터 저수지 관리 방식을 검토해봐야겠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를 입은 주민들과 복구 중인 공무원들에게 상황을 전해들은 뒤 “이 시민들이 신속하게 재난을 극복하고 복구할 수 있도록 도에서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 힘내시라”고 격려했다.

또한 오후에는 가평군 가평읍 산유리로 이동해 산사태 사고 현장을 점검했다.

이곳에서는 3일 토사 유출로 인해 펜션이 무너져 3명이 사망하는 매몰사고가 일어났다.

이 지사는 “앞으로 경사지에 주택 건축 수요가 많아질 텐데 기후가 점점 불안정해지기 때문에 안전 보장을 위해 산지에 전용 허가를 할 때 기준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재해 영향 평가를 소규모 사업에도 시행해야 한다. 또 산지 관리 권한이 시·군에 있어 경기도에서 할 수 있는 방법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도에서 피해 복구 비용을 지원할 테니 신속히 피해 조사를 완료해달라”고 김성기 가평군수에게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