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10-25 21:29 (일)
맹성규 의원, “산사태 위험 정보체계 통합해야”
상태바
맹성규 의원, “산사태 위험 정보체계 통합해야”
  • 김성배 기자
  • 승인 2020.10.15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맹성규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 남동갑)은 15일 산림청을 대상으로 하는 상임위 국정감사에서 “산사태 위험 정보체계 통합으로 산사태 인명피해를 저감해 나가야한다”고 지적했다.

맹 의원실에 따르면 이번 장마철 산사태 인명피해가 가장 많이 난 시기는 지난 8월 1주차로 총 19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산사태 피해 사례를 분석한 결과 인명피해가 발생한 산사태 피해지역 9개소 중 산사태 위험등급이 5등급(위험 없음)인 곳이 8곳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산사태는 산 위의 사면 붕괴지점에서부터 토석류가 퇴적돼 내려오면서 산 아래의 도로, 주택 등을 덮쳐 인적, 물적 피해를 발생시킨다.

산사태 위험등급이 5등급이라도 사면 붕괴지역, 즉 산사태 발생지역이 주변부에 위치하면 조건에 따라 충분히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발생지역의 산사태 위험등급은 1등급 4개소, 2등급 2개소 등으로 나타났다.

발생지와 피해지 간의 거리는 가장 짧은 곳이 100m, 가장 먼 곳도 600m 정도로 거리가 가까운 편에 속해 토사 매몰의 위험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이렇듯 자체 붕괴 가능성은 낮지만 토석류 피해 발생 가능성이 있는 곳들은 산사태 취약지역으로 지정 후 관리하게 돼있다.

산림보호법 제2조제13호에 따르면 산사태취약지역은 산사태로 인하여 인명 및 재산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으로 산사태 재해 우려지역, 토석류 피해 우려지역을 포괄하는 개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