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2-25 22:46 (목)
‘김중업 건축 박물관’ 스마트화
상태바
‘김중업 건축 박물관’ 스마트화
  • 명주환 기자
  • 승인 2021.02.15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감 콘텐츠 제작 및 체험존 구축

안양시 ‘김중업 건축 박물관’이 실감나는 콘텐츠와 체험존이 구축되는 스마트 박물관으로의 변신을 예고했다.

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공모한 ‘스마트 박물관·미술관 기반 조성사업’에 김중업 건축 박물관을 응모해 최종 선정되며 사업비 4억 원을 확보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 기술을 활용해 박물관·미술관의 새로운 콘텐츠를 개발하고, 관람객에게 색다른 문화체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취지를 담고 있다.

공모 선정으로 김중업 건축 박물관은 전국 21개 기관과 더불어 실감 콘텐츠 제작과 체험존 조성을 지원받게 됐다.

이곳 박물관은 국내 최초의 건축 전문 박물관이다.

고대와 근현대를 넘나드는 우리나라 건축물의 면모는 물론, 건축가 김중업의 건축세계를 엿볼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시는 이러한 특장점을 살려 관련 콘텐츠를 제작해 관람객들에게 수준 높은 공공 문화 자원을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박물관 외벽을 활용해 고대 문화재와 김중업 건축 영상으로 야간 경관을 연출하는 ‘미디어 파사드’기술과 김중업 건축세계를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홀로그램’ 등 몰입감 높은 실감 콘텐츠의 기술을 선보이게 된다.

또한 박물관 소장품의 미디어 아트 재구성 등 체험형 미디어가 구비된 체험존을 조성해 차별화된 새로운 문화관광 명소로 조성한다는 전략이다.

시 관계자는 “하반기 스마트 박물관으로 첫선을 보인다는 목표로 세부계획을 수립하고 콘텐츠와 체험존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