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5-22 19:32 (수)
이동환 시장  “공정하고 철저한 선거관리”당부
상태바
이동환 시장  “공정하고 철저한 선거관리”당부
  • 최도순 기자
  • 승인 2024.04.04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2대 총선 사전투표·본투표 실시…철저한 선거 사무관리

이동환 고양시장이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투표일이 다가옴에 따라 공정하고 철저한 선거사무 관리를 당부했다. 

이 시장은 지난 3일 고양시청에서 열린 간부회의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가 5~6일, 본투표가 10일 실시되는 만큼 국민들의 뜻이 제대로 반영되고 원활하게 선거가 치러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며, “투표사무 과정에서 오해의 소지나 실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준비하고 공정한 선거가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이 시장은 “공직자 개개인들도 공직선거법에 저촉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SNS 게시물 등 선거법 위반사항에 대해 숙지하고 유의할 필요가 있다”며, “그동안 투표사무를 준비해온 동 행정복지센터를 비롯해 많은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선거 마무리까지 만전을 기해달라”고 전했다. 

이 시장은 이어 지난달 발생한 김포시 공무원 사례를 언급하며 온라인에 공개된 공무원 신상정보를 악용하는 악의적인 민원에 대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정상적이고 성실하게 업무를 수행하는 공직자가 불합리한 대우를 받거나 위축되는 일이 생겨서는 안된다”며, “형식적 매뉴얼이 아닌 근본적 민원 시스템의 변화와 공직자 보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공무원은 국민에 대한 친절·공정 의무가 있지만, 개인으로서 최소한의 인권까지 보장받지 못해서는 안된다”며, “외부에 게시되는 자료에 이름, 사진, 전화번호 등의 개인정보가 무방비로 노출되지 않도록 보호장치를 마련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최근 공무원을 사칭해 부고 문자를 보낸 스미싱 사례가 확인되고 있다고 밝히고 주의를 당부했다. 

이 시장은 “스미싱은 휴대전화 앱을 통해 개인정보, 금융정보 등을 탈취해 금전 피해를 발생시키고, 2차 공격 도구로 활용될 수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문자메시지의 인터넷 주소 클릭하지 않기, 미확인 앱 설치 금지 등 스미싱 예방과 대응 방법에 대해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