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5-27 20:37 (월)
재개발·재건축 선례 만든다
상태바
재개발·재건축 선례 만든다
  • 김창석 기자
  • 승인 2024.04.11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지역 3개 구역 공공 지원 강화

재건축·재개발 등 주택 정비사업은 이해 관계자가 많고 사업 추진 과정에서도 분쟁이 야기되는 경우가 있어 사업 진행이 쉽지 않아 결국 주민들 부담만 키워 사업이 중단되는 사례도 많다.

이에 수원시는 안전 진단 결과 재건축 판정(D등급 이하)을 받은 구역에 정비계획 수립·정비구역 지정·추진 위원회 구성을 지원해 사업 기간을 단축하고, 주민 부담을 줄이는 내용을 담은 정비계획 지원 방안을 수립했다.

공공 지원 대상은 ‘2020 도시·주거 환경 정비 기본계획’에 정비 예정구역으로 지정된 재건축 5개 구역, 재개발 1개 구역, ‘2030 도시·주거 환경 정비 기본계획’에 정비 예정구역으로 지정된 재건축 6개 구역이다.

올해는 ▲우만1구역(우만주공1, 2단지) ▲영통3구역(원천주공) ▲파장1구역(파장삼익) 등 3개 구역에 공공 지원이 이뤄진다.

시는 열악하고 노후·불량 건축물이 밀집한 지역과 준공 후 30년이 넘은 공동주택의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해 2006년부터 재개발 11개 구역, 재건축 16개 구역에서 정비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재건축·재개발 사업은 수많은 이해 관계가 발생하고 사업 초기 자금난으로 사업이 지연되기도 한다”며, “성공적인 정비사업의 선례를 만들 수 있도록 공공 지원을 확대하는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