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5-22 19:32 (수)
비상구, 관심이 필요할 때
상태바
비상구, 관심이 필요할 때
  • 경도신문
  • 승인 2018.02.20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 제 도

계속되는 한파에 전국이 꽁꽁 얼어붙은 올해 TV에선 연달은 슬픈 소식들이 국민의 마음을 더욱 아프게 만든다.

추운 날씨에는 당연히 전열, 난방기구 등을 많이 사용하게 되고, 당연히 그에 비례해 화재도 많이 발생하게 된다.

화재를 사전에 방지하는 것은 두말할 것 없이 최선의 방법이지만, 유사 시 국민의 희생을 최소화해 줄 수 있는 안전시설 등을 평소에 유지관리 하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

그 중에서도 가장 첫째로 생각해야 할 것이 바로 비상구다.

화재나 지진 등 갑작스러운 사고가 일어날 때 급히 대피할 수 있도록 특별히 마련한 출입구인 비상구는 모든 것을 집어 삼켜 잿더미로 만들어버리는 무자비한 화마 앞에 한줄기 희망이 돼주는 이른바 희망의 문이다.

모든 건축물의 비상구가 유지 관리가 돼 있다면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켜주는데 큰 힘이 될 수 있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비상구 앞에 적치물을 쌓아 막아 놓거나, 다른 용도로 사용을 하거나, 심지어는 비상구를 폐쇄해 희망의 문을 절망의 문으로 바꿔 놓은 곳들이 적지 않다.

소방서는 특정소방대상물에 주기적인 소방검사를 실시하고 단속과 시정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규제와 점검만으로는 국민의 안전을 완전히 보장하는데 부족함이 많다.

우리가 필요로 하는 것은 한 사람 한 사람의 인식변화다.

본인이 언젠가 죽음의 문턱에서 벗어날 수 있는 비상구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비상구에 대한 중요성을 스스로 깨닫는데 문제가 없을 것이다.

인식 변화는 작은 관심에서 비롯된다.

밀폐된 공간에 들어갈 때 우리는 이곳에 화재 등 재난상황을 염두해 비상구를 찾아 탈출 할 생각을 따로 하진 않는다. 습관이 돼있지 않기 때문이다.

영화관에서 영화관람을 기다릴 때면 비상대피로 안내 영상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 때라도 관심을 갖고 인식해 놓는다면 늦지 않지만 그 외 다른 장소에서는 생각조차 못하고 지나칠 때가 많다.

한 번 한 번 어떤 장소에 들어갔을 때 비상구를 찾아보고 관심을 가져본다면 문제점도 쉽게 지적할 수 있을 것이고 유사시 대피도 좀 더 순조롭게 진행될 것이다.

건물 관계인은 이제부터라도 비상구 폐쇄, 장애물적치, 훼손 등으로 인한 대형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수시로 점검하고, 국민들 또한 주변 이용시설에 대해 비상구가 어디에 위치하는지 확인하는 것을 습관화한다면 안전한 대한민국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다.

연초의 비보에 우리들은 큰 교훈을 얻었다.

그러므로 아직 많이 남은 2018년 모든 국민들은 스스로 화재에 대한 작은 관심에서 비롯 될 경각심을 가지고 나와 가족, 그리고 대한민국을 안전하게 지켰으면 하는 바람이다.
 
<인천서부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민원팀 소방교 이 제 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