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1-21 22:27 (목)
평택, 조류인플루엔자 차단방역 강화
상태바
평택, 조류인플루엔자 차단방역 강화
  • 박금용 기자
  • 승인 2020.12.02 2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는 지난달 28일 전북 정읍 오리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함에 따라 차단방역을 위한 총력전을 실시한다.

정장선 시장은 전북 정읍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함에 따라 긴급회의를 실시해 가금농가 철새도래지 등 조류인플루엔자 방역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시는 고병원성AI 발생에 따라 가금농장 및 축산 종사자에 대한 일시이동중지명령, 이어 확산방지를 위한 행정명령 고시를 진행했으며, SNS 등을 통해 농가에 상황을 전파했다.

행정명령은 ▲축산차량의 철새도래지 통제구간 진입금지 ▲축산차량은 농장 축산시설 방문전 반드시 거점소독시설에서 차량과 운전자 소독 ▲모든 가금농장의 가금 방사사육 금지 ▲모든 전통시장에서 살아있는 초생추·중추 및 오리 유통금지 등이다.

행정명령 위반시 가축전염병예방법 제57조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아울러 가축전염병 위험시기인 10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구제역·조류인플루엔자 등 재난형 가축 질병을 막기 위해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하면서 방역취약지역인 철새도래지에서 광역방제기 4대, 살수차 1대를 동원해 집중소독을 실시하고 있으며, 드론과 방역차량을 이용, 가금농장과 주변도로에 대해 매일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안성천·진위천이 농림축산식품부로 부터 ‘AI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돼 야생조류에 의한 바이러스 유입 차단을 위해 통제초소를 설치해 낚시행위 등을 통제하고 있으며, AI 위험시기인 내년 2월말까지 계속적으로 가금농가와 철새도래지에 대해 소독·통제를 실시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가금농가의 자발적인 방역수칙 이행이 매우 중요하며, 철새도래지 출입통제, 축산차량의 농장·축산시설 이동시 거점소독 등 축산관계자와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