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4-14 22:00 (일)
파주, 도로 편입 민간 토지 30년 만에 보상
상태바
파주, 도로 편입 민간 토지 30년 만에 보상
  • 마용문 기자
  • 승인 2024.02.21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가 30년 만에 ‘1995 년 파주군 고시’에 의해 도로로 편입됐던 아동동 땅 일부를 매수하기로 결정했다. 

보상이 이뤄진 토지는 1995년 11월 3일 ‘파주군 고시 제64호’에 의해 금촌 도시계획시설로 실시계획인가 된 부지다. 

80년대 말~ 90년대 초반까지도 이러한 사례가 적지 않았다. 

도로 개설 시 동의서를 징구한 뒤, 일부만 보상해 주고 공사 준공 뒤 잔금을 지급하는 것이 관례화하면서 예산 부족 등의 문제로 미지급 보상금이 발생했고, 토지주들은 오랜 기간 동안 재산권 행사에 제약을 받으면서도 정당한 보상조차 받지 못했다. 
보상을 받게된 한 주민은 “오랜 기간 민원을 제기하는 등 골머리를 앓던 문제인데 사업소가 이런 결정을 내려줘 고맙다”며, “앞으로도 해묵은 민원들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태도로  해결에 나서주길 바란다”는 당부를 덧붙였다. 

류기섭 도로관리사업소장은 “이번 매수를 기점으로, 이전에 보상금을 받지 못한 미지급 용지 등에 대해 실소유주를 파악해 시민들의 재산권 보호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설 것”임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