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4-23 22:14 (화)
‘여성친화도시’ 남동구, 안심 귀갓길 조성 등 49개 사업 추진
상태바
‘여성친화도시’ 남동구, 안심 귀갓길 조성 등 49개 사업 추진
  • 김성배 기자
  • 승인 2024.04.02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로 여성친화도시 지정 4년 차인 인천 남동구가 ‘남동구형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박차를 가한다.

구는 최근 ‘여성친화도시 조성협의회 정례회의’를 열고 올해 여성친화도시 관련 주요 사업계획을 논의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올해 여성친화도시 조성 사업 현황 및 향후 계획 보고에 이어 남동구만의 지역 특성에 맞는 양성평등 정책과 사회적 약자들의 안전을 구현하고 구민이 공감할 수 있는 정책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류했다.

특히, 구는 여성친화도시 지정 4년 차를 맞아 ‘남동구형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23개 부서가 참여해 49개 과제를 추진한다.

주요 사업은 ▲안심마을 및 안심귀갓길 조성 사업 ▲공중화장실 신규설치 시 여성 친화 공공시설 가이드라인 반영(여성용 변기수 확보, 미끄럼방지용 타일 부착, 영유아 보조의자 설치, 안심스크린 설치 등) ▲양성평등 시범운영 어린이집 선정 및 지원사업 ▲청년창업지원센터를 통한 여성창업자 프로그램 개발사업 ▲경력단절 여성 약국사무원 및 치과진료지원 사무원 양성사업 ▲다함께돌봄센터 8호점 설치를 통한 돌봄시설 확충사업 등이다.

구는 이를 통해 1~2년 차 여성친화도시 기틀 마련, 3년 차 민관협력 활동 증가 목표에 이어 올해는 기존에 구축된 양성평등 정책 추진 거버넌스를 더욱 공고히 하고 대외 홍보활동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박종효 구청장은 “2021년부터 시작한 여성친화도시 조성 활동이 4년 차를 맞이한 만큼 지역 주민이 공감할 수 있는 시책 추진으로 양성평등의 가치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해 여성가족부 이행점검에서 전국 지자체 중 9개 우수 지자체에 선정되는 등 여성친화도시 정착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