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4-14 22:53 (일)
부평 군부대‘비움’·공원녹지 ‘채움’… 부평 르네상스 시동
상태바
부평 군부대‘비움’·공원녹지 ‘채움’… 부평 르네상스 시동
  • 김성배 기자
  • 승인 2024.04.03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보급단 등 군부대 이전, 종전부지 공원녹지 중심의 도시개발 추진

인천 부평구 중심에 위치한 군부대 130만㎡가 비워지면서, 그 자리에 시민을 위한 거점 공원과 녹지, 선도시설이 들어선다.

인천시는 제3급단과 캠프마켓이 위치한 산곡동 일대가 시민을 위한 휴식·여가·활력을 불어넣을 공간으로 재탄생한다고 밝혔다.

산곡동에 위치한 약 85만㎡ 규모의 제3보급단이 부개·일신동 17사단 안으로 이전하기로 결정됨에 따라, 지난해 4월 인천시와 국방시설본부는 합의각서를 체결해 기존 군부대 부지 양여에 관한 제반 사항 등에 합의했다. 

이어 오는 6월에는 국방부로부터 인천시가 사업시행자로 지정받는 등 주요 행정절차가 완료됐다.

시는 이 부지를 인천도시공사와 민간이 참여하는 공공·민간 공동개발 방식으로 사업하기로 확정하고, 올해 상반기 중 공원·녹지 등 공공시설 중심의 창의적 개발계획을 제안한 자를 민간 참여자로 공모 선정할 계획이다.

제3보급단 등 군부대가 이전하는 제17사단 부지는 주변 지역의 균형있는 발전을 목표로 2022년 12월 군부대 주변 지역 활성화 계획을 수립하고, 현재 ▲군용철도 주변 환경개선 ▲119 안전센터 신설 ▲항공대대 이전 타당성 검토 ▲닥터헬기 계류장 이전 ▲군·민이 함께 사용하는 주민개방 공간 설치 등의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또한 약 44만㎡ 규모의 캠프마켓은 가치를 담은 복합적 공간 조성을 목표로 송도 센트럴파크와 비견될 수 있는 거점 공원과 인천식물원·인천제2의료원 등 시민을 위한 선도시설이 조성된다. 

전체 부지 반환이 지난해 12월 마무리되면서 캠프마켓은 현재 오염정화 작업이 이뤄지고 있으며, 공원조성 방향을 가시화하기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이 진행 중이다.

그 동안 시민들이 요구해 왔던 부평 중심지에 위치한 군부대 이전과 이에 따른 종전부지 활용 사업이 완료되면 부평의 도시공간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유정복 시장은 “인천의 대표 주거·상업·문화의 중심지였던 부평이  최근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변화가 필요하며 인천시민과 인천시가 함께 역량을 집중해야 할 때”라며, “부평은 군부대 이전사업 외에도 광역교통망인 GTX-B 부평역, 젊음이 모이는 부평 상업지역과 지하상가, 지역경제의 기반인 부평국가산단과 GM부평공장 등 성장 잠재력이 많은 지역이므로, 제물포 르네상스를 추진하는 동력을 기반으로 부평 르네상스 추진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