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4-23 22:14 (화)
광명, ‘마약류 폐해 예방관리 협의체’ 최초 구성
상태바
광명, ‘마약류 폐해 예방관리 협의체’ 최초 구성
  • 김종식 기자
  • 승인 2024.04.03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가 마약류 폐해 예방을 위해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대응책 마련에 나선다. 

시는 3일 ‘제1회 광명시 마약류 폐해 예방관리 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협의체에는 보건소와 교육청소년과 등 시 관계부서와 광명시의회, 광명경찰서, 광명소방서, 광명시의사회, 광명시약사회, 정신건강복지센터, 하안종합사회복지관, 1인가구지원센터, 경기도광명교육지원청, 경기도마약퇴치운동본부가 참여한다.

시는 국내 마약류 범죄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마약류와 약물 오남용 폐해로부터 시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관련 기간관 협력을 통해 예방 방안과 대책을 강구할 목적으로 협의체를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2022년 대검찰청 자료에 따르면 국내 마약사범은 2018년 1만 2613명에서 2022년 1만 8395명으로 46%나 증가했다. 

특히, 같은 기간 19세 이하 청소년 마약사범은 143명에서 481명으로 3배 이상 늘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는 실정이다. 

지난달에는 광명시 에서 마약을 투약한 자가 지구대에 난입해 검거되기도 했다.

시는 이날 협의체 회의를 통해  마약 관련 사건과 사례를 공유하고, 마약류 및 약물 오남용 사례 발생 시 대책과 이들 폐해로부터 특히 취약한 아동·청소년을 보호하는 환경 조성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아울러 마약류 및 약물 오남용 방지에 관한 시민 홍보를 강화하는 데에 뜻을 모았다. 

이와 관련 시는 올해 초·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의약품 안전 사용 순회 교육’을 80회 개최하기로 했다. 

박승원 시장은 “더 이상 마약으로부터 안전한 곳은 없다는 인식을 갖고 민·관이 힘을 합쳐 견고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총력으로 대응해야 할 때”라며, “마약류와 약물 오·남용으로부터 시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