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5-27 20:37 (월)
‘여주시 택시 통합콜’ 본격 출범
상태바
‘여주시 택시 통합콜’ 본격 출범
  • 임종대 기자
  • 승인 2024.04.07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충우 여주시장이 지난 4일 택시 쉼터에서 열린 ‘통합콜 출범식’에 참석해 기념 떡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사진제공=여주시)
이충우 여주시장이 지난 4일 택시 쉼터에서 열린 ‘통합콜 출범식’에 참석해 기념 떡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사진제공=여주시)

여주시 택시 업계(개인택시조합·거광택시·대일운수·여주택시)가 지난 4일 택시 쉼터에서 지역 내 택시 서비스의 혁신을 위해 효율적인 택시 호출 서비스인 ‘통합콜’을 도입을 알리는 출범식을 가졌다. 

이날 출범식에는 이충우 시장과 정병관 시의장, 박시선 의원, 이만덕 개인택시 조합장을 비롯한 조합원, 법인택시 대표 및 운수종사자, 정진안 아이나비모빌리티 대표 등 60여 명이 함께 참석해 통합콜 출범을 축하했다. 

통합콜은 시민들이 택시를 필요로 할 때 ‘1600-7101’로 전화를 걸거나 ‘아이나비M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간편하게 택시를 호출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이를 통해 여주시민들은 각 택시 회사별로 택시 호출을 거치지 않고도 편리하게 택시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 시장은 “여주시 통합콜 출범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새롭게 시작되는 통합콜이 성공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운수 업계 관계자들의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이 조합장은 “택시 업계의 숙원사업이었던 통합콜 출범에 감회가 새롭다”며, “통합콜 출범을 위해 내 일처럼 함께 노력해 주신 조합원 및 법인택시 대표님과 운수 종사자분들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성공적인 운영을 통해 여러분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