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5-22 20:31 (수)
용인시, 베트남 땀끼시에 도서관 건립키로
상태바
용인시, 베트남 땀끼시에 도서관 건립키로
  • 박금용 기자
  • 승인 2024.04.16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일 용인시장이 지난 15일 시청 접견실에서 베트남 꽝남성 땀끼시 대표단의 방문을 환영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용인시)
이상일 용인시장이 지난 15일 시청 접견실에서 베트남 꽝남성 땀끼시 대표단의 방문을 환영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용인시)

용인시가 지난 15일 시청 접견실에서 국제 우호 도시인 베트남 꽝남성의 성도인 땀끼시 대표단을 맞아 현지에 시가 지원하는 도서관 건립을 추진하는 등 우호 교류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땀끼시에서는 응우옌 유이 안 당 부서기를 단장으로 팜 호앙 득 땀끼시 당 조직위원회 위원장, 레 응옥 유엉 땀끼시 인민위원회 위원장, 조당호 사단법인 국제연꽃마을 회장 등 11명이 방문했다.

꽝남성의 성도인 땀끼시는 베트남 중부의 다낭과 추라이 공항, 추라이 산업단지와 인접한 교통 요충지이자 활발한 경제 무역도시로 알려져 있다.

시는 2013년 땀끼시에 있는 한국형 사회복지시설 국제연꽃마을과의 인연으로 꽝남성과 우호 결연 관계를 맺었다.

땀끼시 국제연꽃마을 종합복지타운은 평택시 소재 사단법인 국제연꽃마을이 2015년 현지에 조성했다.

이곳에는 인재 양성을 위해 강의실과 실습실을 갖춘 직업 훈련원과 한글 학당, 어린이집 등이 있다.

이상일 시장은 “지난해 용인시의회 의원들의 땀끼시 방문 때 도서관 건립 이야기가 오간 것으로 알고 있다”며, “용인시에서도 양 도시의 활발한 우호 교류를 증진하기 위해 도서관 건립을 지원하기로 하고, 필요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므로 앞으로 양 도시가 더욱 더 활발하게 교류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용인시는 대한민국에서 41년 전에 반도체 산업을 가장 먼저 시작한 곳이고 지금도 용인의 반도체 산업에 막대한 투자가 이뤄지고 있는 곳”이라며, “이같은 대형 프로젝트가 완성되면 용인은 단일 도시로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생태계를 갖춘 도시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제조업 분야에서 땀끼시의 경제 활동이 매우 활발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산업 분야에서도 용인시와 땀끼시가 활발히 협력하고, 양 도시 기업인들도 동반 성장하는 노력을 기울이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응우옌 유이 안 당 부서기는 “국제연꽃마을 안에 도서관을 짓는 프로젝트가 완성되면 땀끼시의 문화 복지를 실현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용인시와 활발히 교류를 이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조당호 국제연꽃마을 대표는 “20년 전 어렵게 시와 소통하며 베트남과의 인연을 맺어왔는데, 이상일 시장님이 이렇게 좋은 자리를 만들어줘 감사하다”며, “땀끼시에 한국형 복지를 전수하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용인시가 도서관 건립 지원을 결정해 준 덕분에 복지와 교육이 함께 업그레이드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국제화 촉진 및 국제 교류 협력에 관한 조례’에 따라 개발 도상국의 경제 개발과 복지 증진을 위한 공적 개발 원조의 일환으로 땀끼시에 도서관 건립을 추진키로 하고, 앞서 2월 행정안전부와 외교부를 통해 국무조정실에 승인을 요청했다.

오는 6월 국제 개발 협력 위원회에서 최종 승인돼 외교부의 국제 개발 협력사업 종합계획에 반영되면 내년 예산에 도서관 건립 예산을 책정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